[발산역] 쓰부 - 정말 집근처에 생겼네요. ├[먹고뜯고즐기고]

튀김족발을 먹고 집으로 돌아가는길(사실은 2차하러 인생역전 가는길)에 눈에 익은 이름의 중국집을 발견했습니다.

어? 화곡시장쪽에 있어야 하는게 왜 여기있지?




주인아저씨한테 물어보니 자세한사정은 모르겠으나 그자리 넘기고 이쪽으로 이사해오신거 같습니다.

메뉴.

전과 동일합니다.




내부 인테리어도 전과 비슷하네요.


매주 월요일 휴무라니까 가실분은 미리 알아두시면 좋을듯.

뭐... 그날은 일단 시간이 늦어서 파장하고 계시더군요. 다른날 일끝나고 찾아가봤습니다.


간단히 집에서 가족들과 먹으려고 포장해왔습니다.

메뉴는 크림새우 7000원, 깐풍육 6000원, 멘보샤 8000원입니다.

멘보샤가 천원정도 올랐네요.


맛은 전과 같습니다. 그것보다 걸어왔는데도 음식이 안식을정도로 가까히에 와있으니 참 좋네요.



또 다른날 이번엔 친구하고 술한잔 하려고 왔습니다.

오픈기념이라고 주신 홍합을 칠리소스에 볶은거. 

미리 볶아두시고 덜어주시는거라서 식어있었지만 요리가 나오기 전까지 술안주로 좋았습니다.

지금 오픈기념 세일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으나 소주, 생맥주를 시킬경우 1+1으로 주더군요. 나이스



군만두 5000원

적당히 맛있는 군만두입니다. 바삭바삭해서 맥주에 잘 어울릴거 같네요.

... 이날 저는 소주를 먹었습니다만



탕수육 5500원

친구가 배고프고 먹고싶다고 시킨 탕수육. 평범합니다.



칠리새우 7000원

이 집에서 가성비 제일 좋은 요리중 하나가 바로 새우시리즈지요. 그리고 그중에서도 저는 칠리새우가 제일 괜찮다고 생각됩니다.



먹다보니 안주가 부족해서 추가로 시킨 깐풍가지. 9000원

양도 정말 많았고, 맛도 나쁘진 않았는데... 

전부터 생각해온거지만 이 집의 깐풍기 소스는 좀 묽다고 해야하나 물이 많은편이라고 해야하나...

여튼 그런느낌이라서 깐풍기는 그럭저럭 잘 어울리는데 다른 튀김하고는 잘 안어울리는 느낌이 있습니다.

맛은있는데 먹다보면 튀김이 눅눅해져서... 다음에는 혹시 칠리소스나 다른소스로 해주실수 있는지 물어봐야겠습니다.



여튼 가성비 정말 괜찮은 중국집. 전에도 가까히 있었지만 그래도 걸어갈정도는 아니었거든요. 

자전거나 버스를 타야되는 거리였는데, 정말 가까운거리에 생겼습니다. 

전에도 자주가긴했지만 매주가고 그정도는 아니었는데 이정도 거리면 매주갈만하죠. 술먹고싶을때 툭하면 가도 괜찮을듯.

그리고 위에서도 말했듯이 술이 1+1이벤트를해서 술값도 그리 안나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요즘 소주 4병먹고 8000원이면 거저죠. 거저.


그래서 그런지 생긴지 얼마 안된걸로 아는데 동네사람들이 참 많이 와있더군요.

좋은가게고, 그래서 많이번창했으면 합니다. 

종종 8시 즈음에 퇴근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늘어져서 간단한 안주에 한잔하는 저를 발견할수 있을지도...



[발산역] 도발 0948 - 튀김족발이란건 무엇일까? ├[먹고뜯고즐기고]

라는 생각으로 가게된 가게입니다.


요즘 저의 새로운 즐거움중 하나는 마곡지구를 다니는겁니다. 

어렸을때부터 놀던 곳인데 그때는 논다는게 말그대로 뛰어논다는 말이었죠. 

가을에 벼를 추수하고 남은 부분 밟으면서 놀고 겨울에 스케이트 타고...

뭐... 여튼 그린벨트 풀리고 이래저래 급격하게 모습이 바뀌는 마곡지군데요. 

제가 어렸을때만 해도 평당 1000원을 안했던곳으로 기억하는데 거참 격세지감이... 

그때 땅좀 사뒀으면 제 평생숙원인 주님위의 건물주를 이뤘을거라는 생각을 잠시 하기도하고... 




사족이 길었는데, 그렇게 돌아다니다보니 발견한 집입니다. 튀김족발이라는게 참 오묘하면서 매력적인 단어라고 생각되지 않습니까?

궁금해서 킵해뒀다가 이번에 들어가봤습니다.





거참... 구글지도는 업데이트가 안되서 아직도 마곡이 텅 비워져있네요.

여튼 이쪽에 있는 건물의 뒷쪽부분입니다. 전에 쿠우쿠우포스팅했는데 그 건물 건너편이죠.


대략적인 가격... 저는 튀김족발 중을 시켰습니다.


일단 기본 상차림. 소스와 함께 오이냉국, 부추등등이 나옵니다.


튀김족발 중 29000원


뭐야? 그냥 가루를 뿌린 족발이잖아? 뿌링클인가? 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대충 먹기전에 이런 퍼포먼스가 있습니다.

별건 아니지만 소소한 볼재미.



여튼 맛자체는 생각보다 맛있습니다. 튀김+족발 이라는 이미지는 아무래도 느끼한 이미지가 있고,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느끼하지는 않네요. 좀 딱딱한 감이 없잖아 있지만, 오히려 겉이 바삭해서 아주 고소합니다. 

느낌적으로는 독일의 슈바인스학세가 비슷한 느낌네요.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 부드러운맛.

위에 뿌려진 가루와 함께 먹으면 벨런스가 매우 좋은데 무슨가루인지 궁금해서 물어보니 양파시즈닝이라는거 같더군요.

과연... 달달하다 싶더라니



여튼 생각보다 별식입니다. 바삭하고 고소해서 술안주로도 좋네요. 다만 기존 족발에 비해서 안좋은점은...

토치로 굽고 그래서 그런지 뼈부위는 수분기가 거의 없어서 붙어있는 고기를 뜯기 매우 불편하고 힘듭니다.

이래저래 이름부터 특이해서 제 시선을 잡은 튀김족발... 한번쯤 먹어볼만한 족발인거 같네요.

좀더 스낵의 개념으로 즐기기 좋은거 같습니다.


덧붙이면 금요일 저녁에는 근처 사무실에서 사람들이 불금을 즐기려고 모이는지 가끔 엄청난 장사진을 이루곤 합니다.

전에 한번 금요일날 먹으러갔다가 엄청 기다리는거보고 빠꾸한적이 있네요.



[등촌3동] 인생역전 포장마차 - 집 가장 가까히에 있는 포차 ├[먹고뜯고즐기고]

이번에 소개할 집은 아마 여태까지 포스팅한 집중에서 저희집과 가장 가까운가게가 될거 같네요.

정말 걸어서 몇분이면 갈수 있는 위치에 있는 가까운 포차입니다.




메뉴판

적당한 동네 포차가격입니다. 오랜만에 왔는데 가격이 좀 오르긴했네요.


기본 밑반찬으로 나오는 오이와 콩나물 냉국. 좋은 소주안주죠.


이집의 시그니쳐 메뉴라고 할수 있는 꼼장어 14000원.

불향이 살아있고 깻잎 향과의 조화가 좋습니다.

물론 간이 살짝 밍밍하긴 합니다만 전 좋아하는 편입니다. 이집에 들리면 꼭 시켜먹는 메뉴



막창 16000원

같이간 동생이 먹고 싶어서 시킨 막창. 쫄깃쫄깃한 식감이 좋습니다. 양파와 감자도 꽤 들어가있습니다.

막창을 시킨건 저도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생각보다 먹을만했네요. 가격은 음...


대충 그런느낌.

사실 다른집 갈까하다가 그곳이 안열어서 오랜만에 들린 인생역전 포장마차입니다.

정말 오래된 집이지요. 제가 어렸을때부터 지금 술마시고 다닐때까지 있었으니...

근처 동네주민들에겐 술을 마시면서 떠들기 좋은 장소입니다. 

뭐... 꼼장어라던지 메뉴가 평균보다는 훨씬 맛있긴한데 찾아 올 맛집까진 아니고 말그대로 동네 포차의 느낌.

위에서도 말했듯이 저의 경우는 걸어서도 올수 있는 수준의 가까운 포차라서 이래저래 동네 친구들과 애용을 했었습니다.

밤늦게까지 마시고... 저한테는 익숙해진 맛이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애니메이션 편성표 - 애니시아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전국통계 임